TV 등 가전사업 호실적
지난해 LG전자 실적 상승을 견인한 올레드 TV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퍼스트클래스 라운지에 설치돼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과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스마트폰 사업은 여전히 적자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매출 16조9,636억원, 영업이익 3,668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은 2016년 4분기보다 14.8% 증가한 분기 기준 최대 기록이고 영업이익은 1년 전 352억원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LG전자의 지난해 연간 매출은 61조3,963억원으로 창사 이래 처음 60조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2조4,685억원까지 올라 사상 최고치였던 2009년(2조6,807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0.9% 늘었고 영업이익은 84.5%나 급증했다.

호실적은 가전사업이 이끌었다.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는 매출 19조 2,261억원에 영업이익 1조4,890억원을 올렸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대중화를 주도한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도 1조5,667억원을 벌어들였다.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 영업이익률은 각각 7.7%와 8.4%로 가전업계 최고 수준이다.

반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는 지난해에도 7,21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영업손실이 1조2,000억원을 넘었던 2016년보다는 적자를 5,009억원 줄였지만 전체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자동차부품(VC)사업본부도 1,010억원의 적자를 냈다. LG전자는 “올해는 스마트폰 라인업을 재정비해 수익성을 끌어 올리고, 자동차 부품 사업은 전기차 부품시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전략 스마트폰 V30은 높은 완성도를 자랑했지만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수렁에서 구하지 못했다. LG전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