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토비’를 촬영 중인 사이먼 쉘튼 생전 모습. 유튜브 캡처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끈 영국 BBC 유아 프로그램 ‘텔레토비’에 출연했던 배우 사이먼 쉘튼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2세.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BBC 등 현지 매체들은 쉘튼이 지난 17일 영국 리버풀의 한 거리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은 고인의 아들이 BBC에 알리면서 보도되기 시작했다.

쉘튼은 1997년부터 2001년까지 방송된 ‘텔레토비’에서 보라색 탈을 쓴 캐릭터를 연기했다. 국내에서는 ‘보라돌이’, 해외에서는 ‘팅키 윙키’(Tinky Winky)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사랑받았다.

고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RIP_Simon’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텔레토비’에 함께 출연했던 영국 배우 존 서밋은 인스타그램에 “쉘튼과 함께 한 좋은 시간을 기억하겠다”는 글을 올렸고, 영국 배우 에밀리 어택은 “고인은 가장 친절하고 재능 있었던 사람”이라고 추모했다.

9gag 인스타그램 캡처

텔레토비는 전 세계 120개국에서 45개 언어로 번역된 대표적인 유아 프로그램이다. BBC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전 세계 약 10억 명의 어린이가 ‘텔레토비’를 보고 자랐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