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1일 서울 은평구 은혜초등학교 교문이 닫혀 있다. 연합뉴스

일방적인 폐교 추진으로 논란을 키운 은혜초등학교 학교법인이 폐교 방침을 철회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3일 서대문구 서울시교육청 본관에서 학교법인 은혜학원과 은혜초 정상화를 위한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은혜초는 일단 진행 중이던 학교 폐교 논의를 중단하고 새 학기 정상 운영을 위한 절차에 돌입하기로 했다. 다만, 2018학년도 신입생이 한 명도 등록하지 않은 만큼 1학년을 제외한 2학년부터 6학년까지 학급만 운영하게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은혜학원이 통보한 ‘교원 전원 해고’ 역시 철회되지만, 학급 수 축소로 인한 일부 교직원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상화 과정에 지장이 없도록 학부모, 학교 측과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