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회장이 페이스북과 구글 등 온라인 플랫폼은 뉴스 콘텐츠를 제공하는 언론사에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독은 22일(현지시간) 뉴스스코프닷컴에 게시한 성명을 통해 “마크 저커버그가 뉴스 사이트들을 올바로 대하려면 페이스북도 뉴스사이트에 돈을 지불해야 될 것”이라며 “언론사들은 제공하는 뉴스와 콘텐츠를 통해 페이스북의 가치를 높이는데 이바지했지만 그에 대한 적절한 보상은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머독은 “페이스북과 구글의 플랫폼은 자신들의 이윤에는 도움되지만, 본질적으로 믿을 수 없는 알고리즘을 이용해 야비한 뉴스의 인기를 높이고 있다”며 “최근 이 기업들이 문제를 인정하는 것은 치료의 첫 걸음이라고 볼 수 있지만, 두 회사가 제시한 방안은 상업적으로 사회적으로 언론의 입장에서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머독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언론 매체의 신뢰도를 매겨 페이스북 뉴스피드 운용 때 반영하겠다고 발표한 직후 나왔다. 페이스북은 뉴스 피드에서 기사나 동영상 등 언론사의 비중을 낮추고 친구나 가족이 올린 뉴스를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개혁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머독은 월 스트리트 저널, 뉴욕 포스트, 영국의 더 선과 더 타임스, 선데이 타임스, 호주의 디 오스트레일리언 등 매체를 보유한 뉴스코퍼레이션 총수로 21세기 폭스의 회장이기도 하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