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ㆍ국립암센터 연구팀 연구결과
고시폴ㆍ펜포르민 병용 투여해 암세포 증식 차단
고시폴과 펜포르민을 투입하지 않은 대조군(사진 왼쪽ㆍcontrol)은 암이 주변 조직으로 넓게 침윤했지만, 고시폴과 펜포르민 병용처리군(사진 오른쪽)에서는 침윤이 크게 감소했다. 세브란스병원 제공

신경교세포에 생기는 악성종양인 ‘교모세포종’의 에너지대사 과정을 약물로 차단해 죽이는 치료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강석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팀과 김수열 국립암센터 암미세환경연구과 박사는 고시폴(gossypol)과 펜포르민(phenformin)을 투여해 교모세포종의 성장을 억제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지난달 세계적인 신경종양학회지 ‘뉴로온콜로지(Neuro-Oncology)’에 발표됐다.

교모세포종은 성장 속도가 빨라 뇌압 상승으로 인한 두통과 함께 뇌에 이상 자극이 전해져 경련, 기억소실, 성격변화 등을 일으킨다. 여기에 안면마비와 언어장애, 인지기능 저하 등의 증상도 동반된다. 현재까지 교모세포종의 표준치료법은 수술로 종양을 제거한 후 방사선 치료와 항암요법을 함께 시행하는 것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이 14.6개월에 불과하다.

연구팀은 교모세포종이 성장과 증식을 위해 에너지대사가 활발한 점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암세포에서 에너지 생산에 관여하는 알데히드탈수소효소(ALDH)와 미토콘드리아 컴플랙스 I을 각각 고시폴(gossypol)과 펜포르민(phenformin)을 병용 투입해 억제했다. 실험 결과, 암 증식에 필요한 에너지의 50% 이상이 억제됐다. 암세포의 에너지 생산을 억제해 증식과 침윤을 현저히 줄일 수 있는 치료법을 실험을 통해 확인한 것이다.

동물(마우스)실험 결과에서도 두 약물을 함께 투여하는 병용요법에서 생존기간이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 아무런 치료를 하지 않는 교모세포종 이식 마우스의 경우 생존기간이 평균 42일이었지만 고시폴과 펜포르민을 함께 투여했을 때 생존기간은 50%이상 늘어난 62.5일이었다. 고시폴(53.5일)이나 펜포르민(50.5일)만 단독 투여한 경우 대조군에 비해 생존율 향상 효과는 크지 않았다.

강석구 교수는 “고시폴과 펜포르민의 병용요법으로 암이 정상 뇌 조직을 침윤하지 못하도록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암세포의 약물 저항성도 극복할 수 있어 일반 고형암 치료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