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색깔론 펴는 한국당 비판

그림 1하태경(오른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3일 광주 북구 중흥동 바른정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의 저격수로 알려진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3일 “홍 대표의 빨갱이 장사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에게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홍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자마자 주사파 정권이라고 빨갱이 색칠을 하더니 어제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주사파 정권의 좌파 사회주의 정부라는 비판을 했다”며 “이는 올 지방선거도 빨갱이 몰이 선거로 치르고자 하는 계산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두고 과도하게 북한 마케팅을 하는 것은 맞지만 올림픽까지 색깔론으로 평양올림픽이라 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면서 “이렇게 빨갱이 색칠하고 색깔론을 남발하는 낡은 보수를 다시 심판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대한민국 보수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5ㆍ18광주민주화항쟁을 빨갱이로 몬 것에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이것은 대한민국의 적폐고 낡은 보수의 적폐로 개혁보수는 빨갱이 장사가 아닌 정책경쟁으로 승부한다”고 강조했다.

광주=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