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안현수). 연합뉴스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ㆍ33)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러시아 소식통은 22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빅토르 안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인 자격 출전 불허 판정을 받았다. 그의 팀 동료인 블라디미르 그리고리예프 등도 출전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빅토르 안은 IOC로부터 평창 올림픽 출전 불허 판정을 받은 111명의 선수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현지도 이 소식을 긴급 보도하며 사태 파악에 나선 모습이다. 러시아 빙상연맹의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회장은 “빅토르 안이 왜 이러한 판정을 받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국가가 주도한 조직적인 도핑 사실이 알려져 지난해 IOC로부터 평창 동계 올림픽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 다만 철저한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경우에 한해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설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됐다. 빅토르 안은 이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안드레이 막시모프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은 지난 14일 빅토르 안이 올림픽에 출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빅토르 안은 한국에서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의 세계적인 스타다. 그는 2006 토리노 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한 뒤 2011년 러시아로 귀화한 뒤 2014 소치 올림픽에서는 러시아 선수로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지난 14일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8 유럽쇼트 트랙 선수권 대회 남자 500m에서도 은메달을 딴 바 있다. AP 통신도 빅토르 안을 최근 평창 올림픽에서 주목할 선수로 꼽기도 했다. 하지만 도핑 스캔들로 이번 대회에서 역대 쇼트트랙 사상 최다 메달에 도전하려던 그의 꿈은 아쉽게도 사실상 사라진 셈이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