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 발표를 마치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이명박 정부 시절 2011년 미국 방문을 앞두고 김윤옥 전 대통령 부인이 받았다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10만 달러는 당시 대통령 관저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MB) 전 대통령 수사의 ‘키맨’으로 등장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은 지난 19일 한국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국정원에서 받은 10만 달러를 김윤옥 여사 지근거리에서 근무하는 여성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일보 취재결과 김 전 실장이 10만 달러를 전달받은 통로로 지목한 여 행정관은 계약직으로 근무하던 대통령 관저 직원으로 확인됐다. 김 전 실장이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ㆍ활용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제1, 2부속실 직원들은 아무 것도 모를 것”이라고 말한 것과도 일맥상통한 부분이다. 청와대 제2부속실은 대통령 부인을 보좌하는 공식 기관이다.

항간의 추측 보도처럼 청와대 제2부속실이라는 공식 루트가 아니라, 청와대 관저로 전달된 점은 국정원 자금을 사용하는 데 대한 부절적성을 당시 청와대와 MB쪽에서도 인식하고 있었다는 하나의 방증으로 해석된다. 이에 비춰 또 다른 국정원 특활비 통로가 됐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역시 돈 전달 통로로 관저 소속 직원을 활용했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 김 전 실장이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것은 MB 밖에 없다”고 말한 것도 국정원 특활비 전달과 사용이 MB측-‘집사’ ‘그림자’로 불리는 일부 측근인사-국정원 사이에서 내밀하게 이루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김 전 실장은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과 관련해 “당시 참모들은 아는 게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 관저는 대통령 내외가 살도록 청와대 내에 마련된 곳으로 과거 집무실이 있었던 청와대 본관에서 500여m 떨어져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소위 ‘문고리 3인방’과 최순실씨가 매주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질 정도로 권력의 가장 내밀한 곳이다. 공식적으로 대통령을 보좌하는 청와대 제1부속실, 부인을 보좌하는 제2부속실이 있었던 청와대 본관과 달리 대통령 내외와의 ‘직거래’가 가능한 사적 공간이기도 하다.

최근 검찰은 김 전 실장이 10만 달러를 줬다고 지목한 행정관을 불러 김 전 실장과 대질심문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