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서울 지역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 가운데 505명의 소재가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8일 예비소집에 불참한 초등생 1만2,173명 가운데 505명의 소재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19일 밝혔다. 전날 기준 소재불명 아동은 총 524명으로 집계됐으나, 서울시교육청은 이 가운데 22명의 소재 확인을 경찰에 요청해 19명이 파악됐다. 나머지 3명은 여전히 경찰이 소재를 확인 중이다.

경찰에 확인 요청된 아동을 제외한 소재불명자 502명은 학교와 주민센터가 연계해 소재를 찾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소재불명 아동 대부분이 이중국적자나 미인정 해외유학자 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1월 말까지 경찰 협조 요청 아동을 제외한 대부분의 아동은 소재파악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