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단 파견 관련 1박2일 일정
현, 삼지연관현악단장 공식화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참석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통일부 제공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 점검단이 20일 우리나라에 온다. 현송월은 ‘북한판 걸그룹’으로 통하는 모란봉악단 단장이기도 하다.

통일부는 19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 고위급 회담 남측 수석대표였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고 밝혔다. 통지문은 북측이 현 단장 등 7명으로 대표단을 구성해 20일 경의선 육로로 남측에 파견한다는 내용이다. 체류 일정은 1박 2일이다. 정부가 북측 제의를 수용하면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북측 인사들의 첫 방남이다.

북측은 이번 통지문에서 현송월을 남측에 파견하기로 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으로 공식화했다. 현송월은 북측 예술단 파견 논의를 위한 15일 남북 실무접촉에 관현악단 단장이라는 직책으로 나와 사실상 차석대표 역할을 했다. 당시 남북은 북한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남측에 파견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악단의 구성이나 단장이 누구인지 등은 구체화하지 않았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지금껏 북한 보도를 통해 거론된 적도 없다.

통일부에 따르면 사전 점검단은 서울과 강릉을 오가며 공연장을 둘러보고 남측 관계자들과 공연 일정 및 내용, 공연에 필요한 무대 조건과 설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남북은 북측 예술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 공연하고, 공연을 위해 제기되는 공연 장소, 무대 조건, 필요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 협의로 풀어가자고 합의한 상태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제의를 검토 중”이라면서도, 평창 올림픽까지 남은 기간 등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며 북측 제안 수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오후 중 회신 내용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17일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선발대를 서로 파견하는 데에 합의했지만 예술단 사전 점검단 파견 일정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