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대통령 죽음, 정치보복 언급
정부 모욕… 정치 금도 벗어나”
MB 측 대응 자제 속 ‘노무현 파일’ 폭로 시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날 이 전 대통령이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수사를 비판한 성명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적폐청산이 전ㆍ현 정권의 전면전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노코멘트”라며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하루 만에 문 대통령이 직접 반박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는 청와대 관계자들이 개별적인 언급을 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입장을 내지 않았다”며 “오늘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반박으로 이 전 대통령 주변에 대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벌써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과 함께 구속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이 공개된 후 측근들에게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MB 측근들은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이 나오기 전에는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검찰 수사를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며 총반격에 나섰다. 이중 일부는 ‘노무현 정부 파일’을 거론해 폭로전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좌파 정부에 대해서도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며 “MB 모욕주기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김대중(DJ), 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의혹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