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재난에서 살아남는 법'

거의 모든 재난에서 살아남는 법
성상원·전명윤 지음
따비 발행·432쪽·1만8,000원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 탔는데 바지자락이 계단 사이로 빨려 들어갔다. 에스컬레이터가 계속 운행됐다간 크게 다칠 수도 있는 상황.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일단 비상정지를 시켜야 한다. 큰 소리로 탑승객에게 핸드레일을 잡으라고 알린 후 에스컬레이터 양쪽 끝에 달린 비상정지 버튼을 누른다. 만일 내가 타고 있어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라면 다른 사람에게 멈춰달라고 요청한다.

간단하지만, 에스컬레이터에 비상정지 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이는 의외로 많지 않다. 찹쌀떡을 먹다가 목에 걸려서, 백화점 회전문에 발이 끼어서, 차가 호수에 빠져서, 우리는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재난은 생각지도 못한 순간 일어난다.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 어떤 조치를 하느냐에 따라 생사가 확연히 갈리지만, 우리는 여전히 재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잘 알지 못한다.

책은 우리 곁에 도사려온 위험 속에서 우리가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살아남을 수 있는지 일깨운다. ‘일상 속 재난’을 막기 위해 기억해야 할 사실과 사전 대비, 사고 발생 후 대처방법,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꼼꼼히 정리했다.

대형 재난은 더 현실적이다. 총격전과 인질극, 산사태, 선박 침몰, 지진 등은 2010년 이후 대한민국에서 실제 일어난 일이다. 163명의 사망자를 낸 1972년 대연각 호텔 화재부터 지난 연말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까지 대형 재난은 거듭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안전수준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사회 전체의 안전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힘이, 정부를 움직이기 위해서는 시민의 힘이 필요하다. 결국 시민과 정치가 재난을 근본적으로 대처하는 방법이다. 재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가 무엇을 대비하지 않아 자연재해가 재난이 되었는가, 이 재난을 어떻게 극복해 다음에 같은 재해에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가”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