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수사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 전 특검은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후속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됐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조만간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수사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수사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수사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수사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