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2,13일 경기 기흥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8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듣고 있다.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2, 13일 경기 용인시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전 그룹사 경영진과 본부장 3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신한경영포럼’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포럼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창조와 선도를 합한 ‘창도’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 높은 시선으로 창도하는 신한이 돼야 한다”며 “창의와 혁신을 통해 금융의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고, 업권을 선도하자”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조 회장은 올해 7대 전략과제로 ▦미래 성장전략 다각화 ▦글로벌 성과 창출 가시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시대에 맞는 신한 DNA 발현 ▦인재 포트폴리오 혁신 ▦원(one) 신한 실행력 제고 ▦리스크 관리 패러다임 확장을 제시했다.

조 회장은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단기뿐 아니라 장기 관점에서 자신만의 시각으로 해석할 때 진정한 리더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