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시 제품 총 116개 상 휩쓸어
더 월 ‘최고 혁신상’ 포함 41개 상 수상
'CES 2018' 관람객들이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내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세계 최초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모듈러(Modular) TV '더 월(The Wall)’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 최고 흥행 제품에 등극했다.

삼성전자는 CES 2018에서 선보인 더 월과 노트북 펜(PEN), 스마트 회의용 디지털 차트 ‘삼성 플립’,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강화한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이 총 116개의 상을 휩쓸었다고 14일 밝혔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한 혁신상이 36개이고, 미국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를 비롯해 월 스트리트 저널, BGR 등 글로벌 유력 매체들이 전시제품 중 선정해 수여한 상이 80개에 이른다.

특히 146인치 화면의 더 월은 ‘CES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41개의 상을 차지했다. CES에 출품된 단일 제품으로 최다 수상이다.

USA투데이의 리뷰드닷컴은 더 월을 ‘베스트 오브 CES'로 선정하며 “그동안 CES에서 놀라운 TV들을 많이 봤지만 더 월은 원하는 크기로 설계해 자신만의 TV를 만들 수 있어 정말 경이롭다”고 극찬했다.

일반 전시에서도 더 월은 인기폭발이었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내 삼성전자 전시관은 더 월을 보기 위해 몰려든 관람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가로세로 크기가 100마이크로미터(㎛ㆍ100만분의 1m) 이하 LED 소자로 이뤄진 마이크로 LED는 스스로 빛을 내 별도의 광원(백라이트)과 컬러필터가 필요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모듈화해 기존 TV의 화면 크기나 설치 공간의 한계를 깼다.

한편 영국 정보기술(IT) 매체 테크레이더는 패밀리허브를 ‘베스트 스마트홈 제품’으로 선정하며 “삼성이 패밀리허브를 통해 스마트홈 기술을 소비자의 일상으로 끌어들였다”고 평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CES 2018 관람객들이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