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고 경위 조사 중

14일 오전 대전에서 A(25)씨가 음주상태에서 몰고 가다 택시를 들이받고서 옆으로 넘어져 있는 승용차량. 연합뉴스

14일 오전 2시쯤 대전 유성구 한 도로에서 A(25)씨가 몰고 가던 SM5 승용차가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SM5 승용차는 택시를 충격한 뒤 인근 인도까지 돌진하다 옆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A씨와 택시기사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이 A씨에 대해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62%로 나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