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연합뉴스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모친상을 당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 돌아가셨다”라며 “장명자 씨는 지난 해 크리스마스께 영국 런던을 방문했고 교통사고를 당했다. 병원 치료 중에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이어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 해 11월 축구협회 임원진 인사 때 유소년 축구 장기발전 계획을 수립할 유스전략본부 최고 책임자로 발탁됐다. 영국 런던에서 생활하고 있는 그는 지난 해 말 귀국해 재능학생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하고 축구협회 업무를 파악한 뒤 다시 런던으로 돌아갔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