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김백준·'문고리' 김희중 수사선상에…종착지 주목
'MB 청와대 민정비서관' 김진모도 국정원 자금수수 의혹
'대통령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MB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이 불거진 2012년 11월 4일 서울 서초동 내곡동 특별검사팀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은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12일 전격 압수수색에 나선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50)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52) 전 서울남부지검장은 모두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한솥밥을 먹은 인물들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국가정보원 관계자들의 진술과 계좌추적 등 금융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이들이 청와대 재직 기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금품을 불법적으로 수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가장 시선을 끄는 인물은 이른바 'MB 집사'라고도 불리던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이다. 이 전 대통령의 고려대 상대 1년 선배인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재산·가족·사생활까지 모두 관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 청와대에서도 5년 내내 총무비서관과 총무기획관을 지내며 '안살림'을 총괄했다.

이런 배경 때문에 BBK 및 다스 의혹, 내곡동 사저 의혹 등 이 전 대통령의 재산과 관련을 맺는 각종 의혹 사건에 항상 이름이 등장하기도 했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은 1997년 당시 신한국당 국회의원이던 이 전 대통령의 비서관으로 합류한 뒤 20년 넘게 이 전 대통령의 곁을 지킨 개인 비서다.

서울시장·청와대 시절 이 전 대통령의 일정을 관리하며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했던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심중을 가장 잘 읽는 측근으로 꼽혔다. 그는 '저축은행 사태' 때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으로부터 1억8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2012년 구속기소 돼 실형을 살았다.

이 같은 최측근들이 국정원 금품수수 의혹 사건의 피의자가 된 것은 이번 수사가 전개 과정에 따라서는 이 전 대통령에까지 닿을 수 있다는 예상을 가능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들과 함께 수사 대상이 된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은 2008년 국가정보원 파견을 갔다 온 뒤 2009년∼2011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낼 당시 국정원 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대학·사법시험·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한 그는 2014년 세월호 사건 수사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지내며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그는 검찰 동기 중 가장 먼저 검사장으로 승진했지만, 작년 7월 문재인 정부 첫 검찰 인사에서 '과거 부적정한 사건 처리'를 이유로 좌천돼 결국 조직을 떠났고 수사까지 받게 됐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