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왼쪽 사진)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서 시진핑(오른쪽 사진)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ㆍ연합뉴스
한중 정상 통화… “정상회담 이후 양국 협력 활성화 체감” 공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평화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30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한중 양자 관계 발전, 남북고위급 회담, 평창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지난달 문 대통령의 방중 기간에 합의했던 정상 간 핫라인 구축 합의 이후 처음이며, 지난해 5월 11일 통화 이후 두 번째다. 그 사이 두 정상은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최근 남북회담의 개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

시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의 성과를 환영하며 이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지난달 국빈 방중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을 평가하고 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교류협력 활성화의 효과를 양국 국민이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다면서 만족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ㆍ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