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당 핵심 요직인 조직지도부장을 맡은 것으로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는 11일 배포한 '2018 북한 권력기구도 주요 변경 사항'에서 공석이던 당 조직지도부장 자리에 최룡해 이름을 넣었다.

최룡해는 지난해 10월 열린 노동당 제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당 전문부서의 부장으로 임명됐으나 구체적 직책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사실상 그가 권부 내 2인자라는 점에서 조직지도부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돼 왔다. 조직지도부장은 당 간부 인사정책을 책임지는 요직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3년 조직지도부장에 올라 2011년 사망할 때까지 이 직함을 겸직하고 있었지만, 김 위원장 사망 후 조직지도부장 자리는 사실상 공석이었다.

또 통일부의 '2018 북한 권력기구도'에서는 국가안전보위상이 김원홍에서 정경택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이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바뀌었다. 또 조국평화통일위원회도 독립기구에서 내각 소속으로, 계획재정부는 경제부로 각각 바뀌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