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11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됐다. 이날 오전 인천 강화군 분오리 앞 바닷가가 강추위로 꽁꽁 얼어 붙어 얼음꽃이 만들어 졌다. 마을 주민 이복열씨는 “마을 앞 바닷물이 이렇게 얼어붙은 건 3년 만에 처음이다. 날씨가 춥긴 추운 모양이다”며 바닷가 주변을 살폈다. 이날의 서울 날씨는 영하 11.1도, 대관령이 영하 16도, 봉화가 영하 10.1도로, 중부와 남부 할 것 없이 기온이 뚝 떨어져 있는 상태다. 기상청은 12일 서울의 아침기온 영하 15도로 한파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보 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