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AP 연합뉴스

애플의 5대 주주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이 아이폰을 구입하라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구애에도 삼성전자의 구형 폴더폰을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버핏 회장은 10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출연해 "내가 애플 아이폰을 사면 모든 게 끝난다. 최후의 1인이 아이폰을 사는 것"이라며 아이폰이 아직 공급 과잉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쿡 CEO가 이번에도 크리스마스카드를 보내 내게 아이폰을 팔겠다고 말했다"며 "쿡 CEO가 매년 크리스마스에 이런 독촉장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버핏 회장은 이날 출연에서 삼성 폴더폰을 꺼내들어 보여주기도 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애플 5대 주주로, 230억 달러(24조6천억 원) 상당의 애플 주식 1억3천400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

버핏 회장은 2016년 애플 주식을 사기 시작한 이후 한 주도 팔지 않았다고 작년 8월 밝힌 적 있다.

그러나 CNBC는 버핏 회장만 아이폰 사용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라며 고가의 아이폰X 출시가 지연되면서 작년 말 애플의 세계 시장 점유율이 약간 줄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