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북한 IOC 위원이 8일 오후 스위스 제네바 공항에 도착해 출국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장 위원은 10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오는 20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구체적인 방안이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전날 성명을 내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남북 올림픽위원회 대표단 고위급, 양국 정부 관료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의 예정일은 20일로, 이날 북한 측 선수단 규모 및 유니폼 등과 같은 의례적인 사항이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성명은 10일 오후 바흐 위원장과 장웅 북한 IOC 위원이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IOC 본부에서 면담을 가진 직후 나왔다. 이들은 면담에서 선수단 숙소 등 북한의 동계올림픽 참가 계획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IOC는 남북한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선수단 등을 파견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의 평창 참가는 올림픽 정신의 위대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