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가 실소유 증거” 의혹 본격화
“野의 정치보복 공세에 강력 대응”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일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와 관련,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대표가 증여세를 포탈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하며 관련 서류복사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이명박(MB) 전 대통령 실소유 의혹 관련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검찰의 다스 비자금 재수사가 본격화하자 당 차원에서 다스 의혹을 적극 제기하며 MB 측을 압박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10일 다스와 관련 MB의 친형인 이상은 대표가 증여세를 포탈한 정황이 있으며 실질적인 소유주는 따로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08년에 설립된 다스 협력사인 IM의 회장은 이상은 대표, 실질적 사주는 아들인 이동형씨”라며 “이 회사의 계좌로 2009년 10월과 12월, 2010년 2월 총 4차례에 걸쳐 9억원이 입금됐는데 이 부분에 증여세 포탈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이상은 대표가 실질적 다스 사주이고 당시 다스의 이사가 이동형씨라면 이런 회사를 설립할 이유가 없다”면서 “다스가 남의 것이기 때문에 아들을 먹고 살게 해주려고 협력사를 설립했고 아버지가 아들에게 9억원을 입금해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정황을 볼 때 다스의 주인은 MB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사정당국의 수사가 빨라지면서 MB 측과 자유한국당이 펼칠 정치 공세에는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검찰이 참여연대로부터 다스 최대주주 상속 과정에서 MB 흔적이 담긴 추가 문건을 제출 받아 분석하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과정에서 다스의 실소유자가 확인될 수밖에 없다”면서 “수사 과정을 지켜보면서 의혹이 나온다면 우리도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야당의 ‘정치보복’ 공세에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