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등 예약 배달, 양육 심리상담
육아 리플렛 등 이동식 육아 서비스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는 이달부터 ‘찾아가는 장난감ㆍ도서 대여’ 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육아종합지원센터 이용이 어려운 지역 가정으로 직접 장난감ㆍ도서를 배달하고 전문 육아를 상담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시범운영 결과 이용가정의 만족도와 호응이 높아 이달부터 본격 확대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구, 동구, 서구, 영도구 등 원도심 지역 영유아를 둔 300가정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가운데 올해는 남구, 사하구를 추가하고, 저소득 및 다자녀가정을 우선해 500가정으로 서비스를 확대 추진한다.

운영방법은 장난감과 도서를 직접 가정에 예약ㆍ배달하는 형태로, 월~금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차량 2대가 해당 지역을 순회한다.

대여 품목은 장난감 4,766점, 도서 17,851권으로, 원하는 품목을 전화로 예약하면 본인이 받을 수 있는 시간에 집으로 배달된다. 1회 대여 시 장난감 2종과 도서 3권 등 총 5점을 2주간 이용할 수 있고, 한 번 대여된 장난감은 세척 및 소독관리로 엄격하게 위생 관리한다.

또한 육아상담이 필요한 가정에는 보육맘 육아 플래너 등이 가정을 방문해 양육과 심리관련 상담을 지원하며, 연령별(0~72개월 미만) 적절한 양육정보 및 놀잇감이 수록된 리플렛도 배부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051-866-0536)로 하면 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육아종합지원센터 확충을 중점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 설치되지 않은 지역이 있고, 직접 센터를 이용할 수 없는 저소득가정도 있어 찾아가는 육아지원서비스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올해는 지난해 발표한 부산형 출산장려대책인 ‘아이ㆍ맘 부산 플랜’이 본격 추진되는 만큼 찾아가는 서비스 제공 등 사각지대 지원을 강화, 아이 키우기 좋은 양육환경을 적극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총 304가정에서 장난감 2,832점과 도서 8,296권을 대여하는 등 이용가정의 만족도가 높았으며, 지난해 11월에는 제2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호평을 받았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