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주최로 열린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축사를 통해 교장공모제 확대 방침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바른정당 소속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세연 의원이 잇달아 탈당의 뜻을 밝힌 데 대해 "언제든지 환영하고 잘 모시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Go! With 청년-2030 청년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들이 (한국당) 복당 입장을 밝히기 전에 제가 환영의 입장을 표시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보수대통합과 중도를 아우를 수 있는 서민 중산층 정당으로 두 분의 입당 요청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하고 잘 모시겠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은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통해 앞서 당무감사를 통해 교체대상이 됐거나 기존 사고당협인 지역 74곳에 대한 당협위원장 선발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 원내대표는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의 당협 문제와 관련 "지난번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역 의원은 당협위원장을 우선 배정한다는 원칙을 결의하고 그 사안을 조강특위에 권고했다"며 "추가적 복당이 이뤄지는 의원들은 자신의 지역구를 되찾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