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 회담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9일 "오후(회담)도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전체회의와 수석대표 및 일부대표 회의를 마친 후 개별오찬을 위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 통일각으로 이동하는 길에 남측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리 위원장은 또한 '새해 첫 선물'이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오늘 회담을 잘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