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판문점 MDL(군사분계선)을 건너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9일 회담 전망을 묻자 “잘 될 겁니다”라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9시30분쯤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으로 이동하면서 남측 취재진이 회담에 대한 소감과 전망을 묻자 “북남당국이 성실한 자세로 오늘 회담을 진지하게 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평화의집 로비에서 북측 대표단을 맞은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장관은 “반갑습니다. 환영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말했고 리 위원장은 조 장관에 “축하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