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신정초등학교에서 예비초등생들이 설레는 표정으로 학교로 들어오고 있다. 고영권 기자

8일 서울 공립초등학교 예비 소집이 열렸다. 올해 서울초교의 입학대상자는 총 7만7252명으로 작년 7만8867명보다 1615명 줄었다. 학령인구 감소로 전체 입학생이 50명 이하 초등학교가 37곳에 달해 올 서울 전체 공립초등학교 557개교의 6.6%를 차지했다. 이날 오후 열린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 예비소집에는 예비 초등생들보다 취재진이 더 많아 저출산으로 줄어드는 학생수를 실감 하게 하였다. 2018.01.08 신상순 선임기자

/초등학교 예비소집일인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 예비 신입생들이 교장 선생님이 씌어준 화관을 쓰고서 환하게 웃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8일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에서 열린 신입생 예비소집에서 예비초등학생들이 큰소리로 대답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8일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에서 열린 신입생 예비소집에서 예비초등학생이 책상에 앉아보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2018학년도 초등학교 예비소집일인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 예비 신입생인 김주찬 김주원 쌍둥이 형제가 나란히 가슴에 꽂을 달고 즐거워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그림 4 8일 한 예비초등생이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에서 열린 신입생 예비소집 참석 하기 위해 설레는 표정으로 교문으로 들어오고 있다.18.01.08 신상순 선임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