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의정부중앙국민학교 시절 단거리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활약했던 조명균(맨 왼쪽) 통일부 장관. 통일부 제공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유년 시절 스피드스케이트 선수였던 사실이 알려졌다. 북한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 대표로 나서게 된 것과 맞물려 화제다.

8일 통일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의정부 중앙초등학교 3~6학년 시절 단거리 스피드스케이트 선수로 활약했다. 초등학교 스피드스케이트부가 지금도 흔치 않은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경력이다. 조 장관은 경기도 대회에 출전해 여러 차례 금메달을 땄지만 전국대회에서 입상은 하지 못했다.

1970년대 한국 빙상 간판이자 스피드스케이트 1세대인 이영하 전 국가대표 선수와 초등학교 동창이자 같은 학년 선수로 활약했고 경기도 대회에도 함께 출전했다. 다만 종목은 단거리와 장거리로 서로 달라 함께 경기할 기회는 없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