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호남 중립파 설득 작전
반대파 “필리버스터로 표결 지연”
국민의당 박지원(왼쪽) 전 대표와 안철수 대표가 7일 전남 여수 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여수마라톤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여수=연합뉴스

국민의당ㆍ바른정당 통합신당 추진 세력이 이르면 25일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온라인 투표를 통한 전대 개최라는 우회 카드가 사실상 무산되자 통합 신당파가 정면 돌파 전략을 택한 것이다. 통합 반대파는 전대 개최를 반대하며 대비 전략을 고민 중이다.

7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관계자 설명을 종합하면 양당 통합추진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이달 25일에서 28일 사이 국민의당 현장 전대를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 현장 전대 전에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일반당원 사전투표도 실시키로 했다. 통합에 반대하는 호남 대의원들이 현장 전대에 대거 참석할 가능성에 대비해 통합 찬성 기류가 강한 일반 당원의 사전투표로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이다. 현장 전대 대신 온라인 전대를 추진하던 통추협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공인인증서 없이 실시되는 온라인 투표를 통한 전대 의결은 유효하지 않다”는 유권 해석을 내놓자 전략 변화를 꾀한 것이다.

신당파의 최대 고민은 전대 개최 선포 권한을 갖고 있는 이상돈 전대 의장 설득 여부다. 통합 반대파인 이 의장이 전대 개최를 계속 거부하면 통합 일정이 지연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안철수계 의원들은 최근 이 의장을 만나 계속해서 설득하고 있지만 확답을 받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당파는 이 의원 설득에 실패할 경우 새 전대 의장 선출도 고려 중이다. ‘전대 선포 의무 불이행’을 문제 삼아 당기윤리심판원에 이 의장을 제소해 직을 박탈한 뒤 새 의장을 선출하는 방식이다. 신당파는 또 법원에 ‘전대 의장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해 판단을 받아 내는 방안도 실무 검토 중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전남 여수에서 열린 마라톤 행사에 직접 참석하는 등 당내 호남 민심 붙잡기에 나섰다. 안 대표는 또 김한길 전 의원과 통화를 하고 호남의 통합 중립파 의원들의 집까지 직접 찾아 설득 작업도 벌였다.

통합 반대파의 결사항전 의지도 여전하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여수 행사장에서 “안 대표가 돌아오지 않거나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밀고 나가면 우리는 확실히 (개혁신당을) 창당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대파는 8일 전체 회의를 열고 전대 개최 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방식을 통한 표결 지연 전략 등 논의를 이어간다.

한편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이 제시한 ‘새 대표 선출 후 전대를 통한 통합론 투표’ 중재안에 통합 찬성ㆍ반대파 모두 난색을 보였다. 안 대표는 이날 여수에서 중재에 나선 주승용ㆍ황주홍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정치권의 약속이 헌신짝처럼 버려지는 것을 보고 트라우마가 생겼다”는 말로 사실상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전 대표 역시 “중재안은 실현(가능)성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