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어린이들이 4일(현지시간) 테헤란에 문을 연 'LG 어린이 과학관'의 다양한 체험시설을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4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북 가든(Book Garden)에 ‘LG 어린이 과학관’을 열었다.

입구 3면의 벽이 49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56대로 뒤덮인 과학관은 지구와 인체, 도시, 집 등과 관련된 과학 원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체험 공간으로 구성됐다.

어린이들은 스튜디오에서 밀림이나 해저를 탐험하고 모니터와 자동차 핸들이 설치된 모형 전기자동차로 레이싱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로봇청소기들의 축구 게임과 로봇이 직접 그림을 그리는 것도 볼 수 있다.

과학관이 자리잡은 북 가든은 6만5,000㎡ 규모의 중동 최대 서점이자 종합문화시설이다. 영화관 강의실 독서실 등 문화공간과 식당 같은 편의시설까지 갖췄다. LG전자는 매월 7만 명이 북 가든을 방문해 어린이 과학관도 곧 현지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이란법인장 안득수 상무는 “이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과학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안 상무 이외에 김승호 주이란한국대사, 아민 아레프니아 테헤란 외무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