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가는길남북이 복원된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남측이 제안한 고위급회담 관련 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 4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 인근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길이 보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북한이 남측의 9일 고위급 당국회담 개최 제안을 수락했다고 통일부가 5일 밝혔다. 당초 북측이 회담 날짜와 장소를 바꿔 역제안 해올 수도 있다는 관측이 있었으나 남측 제안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다. 북한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간 논의는 물론 다양한 남북 간 현안을 놓고 남북대화가 본격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10시 16분경 북측에서 전통문이 왔다"며 "우리 측이 제의한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전통문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위해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입니다"라고 밝혔다고 한다.

백 대변인은 "회담 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며 "의제는 평창 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남북 양측은 2015년 12월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에 오는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대화 테이블에 앉게 됐다.

남북이 복원된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남측이 제안한 고위급회담 관련 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 4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 인근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길이 보이고 있다. 서재훈기자

회담 대표는 남측의 경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일 가능성이 높다. 이날 북측 전통문이 리선권 위원장 명의로 왔고 수신자는 조명균 장관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실무적인 논의를 하는 자리인 만큼 먼저 차관급 회담을 갖고 향후 장관급으로 급을 높여갈 수도 있다. 백 대변인은 "(대표와 회담 방식 등은) 향후 남북 간 문서 교환을 통한 실무협의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회담 의제 역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국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 간 다양한 의제들이 논의될지 여부에 대해 백 대변인은 "그렇게 보고 있다"며 "(남측이)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 주요 관심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북측에) 제안했고, 북측도 거기에 호응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