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장에 차량 놓고 현수막 항의
업체, 업무방해 고소 엄포 ‘물의’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장동 폭스바겐 전주전시장 주차장에서 서비스에 불만을 품은 50대 여성이 “폭스바겐은 장난감이 아닙니다. 더 이상 또다시 속이지 마세요. 비 온다고 생명 위협하는 엉터리 불량차 원인규명 해주세요”라고 적힌 현수막을 차량에 붙이고 시위를 하고 있다. 독자제공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장동 폭스바겐 전주전시장 주차장에서 서비스에 불만을 품은 50대 여성이 “폭스바겐은 장난감이 아닙니다. 더 이상 또다시 속이지 마세요. 비 생명 위협하는 엉터리 불량차 원인규명 해주세요”라고 적힌 현수막을 차량에 붙이고 시위를 하고 있다. 독자제공
폭스바겐 측은 서비스 불만에 항의하는 고객 휴대폰에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지 않으면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할 예정”이라는 협박성 문자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독자제공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장동 폭스바겐 전주전시장 주차장에서 50대 여성이 서비스에 항의하는 현수막을 차량에 붙이고 시위에 나서자 폭스바겐 측도 시위 차량 앞에 고객의 요구가 부당하다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독자제공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장동 폭스바겐 전주전시장 주차장에서 50대 여성이 주행 중 썬루프 배수 호스 연결부위 이상증세로 빗물이 차량 내부로 새들어 갑자기 시동이 꺼지고 계기판이 깜박거리는 오작동을 일으켜 생명에 위협을 느꼈는데도 사고 발생 6개월이 지나도록 부품 결함 등 원인 규명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호소하며 서비스회사를 비난하는 현수막을 자동차에 붙이고 시위에 나섰다.

폭스바겐 측도 시위 차량 앞에 “고객이 수리비가 아까워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며 고객의 요구가 부당하다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폭스바겐 측은 이날 고객 휴대폰에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지 않으면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할 예정”이라는 협박성 문자를 보내 물의를 빚고 있다.

전주=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