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교육부가 미국 기준금리 및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상에도 올해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보다 0.05%포인트 낮은 2.20%로 인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 2.25%에서 2.20%로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총 131만명(기존 100만명) 학생들의 올해 1학기 이자부담이 20억원 가량 경감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갚아야 하는 일반 상환 학자금(등록금ㆍ생활비) 대출 최대 한도도 늘어난다. 지난해 2학까지는 매학기 100만원이 한도였으나, 올해 1학기부터는 최대 150만원으로 확대된다. 또 취업 후 일정 규모 이상 소득이 발생하면 원리금을 상환하도록 한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의 상환 기준 소득도 기존 연 1,856만원에서 2,013만원으로 8.5%(157만원) 상향 조정된다.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3일부터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www.kosaf.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등록금 부담 경감 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