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빙속황제' 이승훈(대한항공)이 전국 남녀 스피드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에서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훈은 30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1,500m와 10,000m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전날 5,000m에서도 1위에 오른 이승훈은 500m까지 포함해 네 종목 기록을 합산하는 올라운드 방식의 종합 성적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올림픽 전망까지 밝혔다.

이승훈에 이어서는 오현민과 박성광(이상 한국체대)이 각각 2,3위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박지우(한국체대)가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매스 스타트와 팀추월에 출전하는 박지우는 500m와 1,500m, 3,000m, 5,000m 네 번의 레이스에서 모두 1위를 석권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여자부 2위에는 전예진(화성시청), 3위에는 박도영(동두천시청)이 이름을 올렸다. 김보름(강원도청)은 첫 날 500m와 3,000m에서 2위에 올랐지만 컨디션 문제로 기권했다.

한편, 전국 남녀 스프린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는 차민규(동두천시청)와 김민조(고려대)가 각각 남녀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가상화폐 뜨거웠던 열풍…국민은 냉정했다

[2017 결산 이슈+] 어색한 김재중-거만한 양현석에 시청자 '외면'

[송년특집]사드·갑질·계란·규제…유통업계, 바람 잘 날 없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