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발위 혁신안 최고위 의결...추후 당무위와 상무위 거쳐 최종 확정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정당발전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그간 당 정당발전위원회 차원에서 추진해왔던 당원자치회 도입과 전략공천 방안 혁신을 골자로 하는 혁신안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하지만 당초 처리가 예상됐던 권역별 최고위원제 폐지와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 경선 도입 등의 처리는 무산됐다.

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자치회를 구성해 권리당원 10명당 1명을 중앙 대의원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일정한 쿼터 내에서 시범 실시하는 내용의 혁신안을 의결했다. 이와 함께 합당과 해산을 비롯해 주요 당헌 및 강령과 관련한 사안의 경우, 전 권리당원 투표로 정하기로 했다. 권리당원에게 투표와 토론, 발안, 소환의 4권을 보장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또 매번 선거 때마다 잡음이 끊이지 않는 선출직 공직자 선출 방식도 특별당규로 만들어, 이를 개정하고자 할 때는 전당대회가 열리는 경우 대의원과 권리당원을 50대 50의 비율로 투표하도록 하는 등 개정 요건을 까다롭게 했다. 전략공천의 경우 여성과 청년, 장애인 전략 경선 지역을 두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고, 현역 의원의 당직 겸직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반면 당초 처리가 예상됐던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 부분은 당무위로 넘기기로 했다. 또 정책위의장을 당 대표가 아닌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로 뽑는 방안도 부정적 여론이 높아 폐기됐다.

최재성 정발위 위원장은 이날 “당의 운명을 밝게 개척하는 데 필요한 제도가 7할 정도는 달성됐고 나머지 30%는 보류 내지 포기한 상황”이라며 “정발위는 해산됐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당 현대화 특위를 만들어 후속 작업을 이어가는 게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에서 의결되거나 추후 논의를 더 거쳐야 할 것으로 분류된 사안들을 의결하기 위한 당무위와 중앙위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