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15개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있다. 새 결의안은 대북 정제 석유제품 공급을 90%까지 차단하고, 24개월 이내에 북한노동자들의 모든 귀환을 명령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난 10월 여수항서 실은 정유제품을 북 선박 4척에 옮겨”
관세청, 지난달 문제 선박 여수항 입항 때 억류해 조사

정부는 29일 “여수항에 입항해 정유제품을 환적하고 출항한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10월 19일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정유제품을 선박간 이전 방식으로 이전했음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북한에 이전한 정유제품은 약 600톤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어떤 물품도 북한 선박과 선박간 이전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지난달 24일 여수항에 다시 입항하자 억류해 관세청에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조사결과 이 배는 대만 소재 기업인 빌리언스벙커그룹이 임대해 사용하는 중이었으며, 지난 10월 11일 여수항에 들어와 일본산 정유 제품을 적재하고 나흘 뒤 대만을 목적지로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 배는 대만으로 가지 않고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1척을 포함해 총 4척의 선박에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관세청 관계자는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조치결과는 향후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례는 북한이 불법 네트워크를 이용해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교묘하게 우회한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보 입수 및 평가 조사 실시, 관련 내용 공유 등 이 건 전 과정에서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