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ㆍ국가ㆍ경제ㆍ무력기관 연석회의서
제재 강화 효과 가시화 대비 단속 나서
북한이 28일 평양에서 당·국가·경제·무력기관 간부 연석회의를 열고 2017년 사업을 평가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박봉주(맨 왼쪽) 내각 총리가 회의에서 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긴장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내년 북한 경제의 악화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에서다. 모든 경제 부문에서 무조건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미리 단속하고 나섰다.

2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박봉주 북한 내각 총리는 2017년 사업을 평가하는 전날 당ㆍ국가ㆍ경제ㆍ무력기관 간부 연석회의 자리에서 보고를 통해 “인민 경제 모든 전선에서 자력자강의 동력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증산 투쟁, 창조 투쟁, 생산 돌격전을 과감히 벌여 다음 해 전투 목표를 지표별로 무조건 수행하며 5개년 전략 수행을 위한 물질ㆍ기술적 토대를 다져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부문 지도 일꾼들이 오늘의 대고조 진군은 미제와의 사생결단의 대결전이며 대고조 진군의 승패가 자신들에게 달려 있다는 것을 깊이 명심하고 당의 혁명적 대응 전략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경제 작전과 지휘를 짜고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는 한층 강화된 대북 제재 효과의 가시화를 앞두고 불가피하게 내년 생산 부문에서 빚어질 차질을 조금이라도 줄여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기술적으로 미진하다는 평가를 무릅쓰고 북한이 ‘핵무력 완성’을 서둘러 선언한 것도, 올해만 네 번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 여파로 예상되는 곤경을 의식한 조치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내년 북한이 ‘핵ㆍ경제 병진 노선’ 중 경제 건설에 더 집중하리라는 관측이 다수인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다만 노동신문은 박봉주가 “나라의 국방공업,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선차적인 힘을 넣을 데 대해 언급했다”고 밝혀 핵ㆍ경제 병진 노선에 따른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음을 시사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국가경제 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의 2017년 사업 정형 총화(결산)를 위한 당ㆍ국가ㆍ경제ㆍ무력기관 일꾼 연석회의가 28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며 “연석회의에서는 김정은 동지께서 올해 신년사에서 제시하신 과업과 국가경제 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을 위한 2017년 사업에서 이룩된 성과와 결함들이 분석ㆍ총화되었다”고 전했다.

연석회의에는 박봉주 외에 박영식 인민무력상, 오수용ㆍ안정수ㆍ최휘ㆍ박태덕 노동당 부위원장, 노두철 내각 부총리, 리만건 전 당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北 석탄 취급 항구들, 바닥 드러낼 정도로 한산”

한편 제재 효과는 이미 나타나고 있다. 이날 미국 관영 방송 미국의소리(VOA)는 위성 사진으로 남포항ㆍ대안항ㆍ송림항 등 대표적 북한 석탄 취급 항구들의 최근 1년 사이 변화를 관찰한 결과 이들 항구가 현재 바닥을 드러낼 정도로 한산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야적된 석탄 더미가 사실상 사라졌고 쉴 새 없이 드나들던 선박들도 자취를 감췄다는 것이다.

석탄 등 광물은 마진이 80%에 달해 북한의 주요 외화 획득 원천이라는 게 북한 경제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