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가구회사 넥시스가 28일 여자프로골프단을 창단했다. 넥시스 제공

종합가구회사 넥시스가 여자프로골프단을 창단했다. 넥시스는 2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넥시스 갤러리에서 박유나(30), 최혜정(26), 임미소(26), 김보아(22), 안소현(22), 이지현(19) 등 6명으로 구성된 골프단 창단식을 열었다.

201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우증권클래식 우승자인 박유나와 2015년 조선일보 포스코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혜정,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김보아는 1부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안소현과 이지현은 드림투어에서 각각 우승,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고, 임미소는 방송활동을 하고 있다.

넥시스는 국가대표 아마추어 유해란(숭일고1)에게 주니어 육성 장학금도 지급했다.

최민호 넥시스 대표는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국내 여자프로골퍼로 구성된 골프단을 창단해 무척 기쁘다. 창사 이래 매년 흑자를 기록 중인 넥시스처럼 소속 후원선수들도 함께 발전해 갈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골프단 창단을 시작으로 대회 개최 등 지속해서 스포츠마케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