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약해져 짙어진 미세먼지
오늘 추워지면서 옅어질 전망
안개와 미세먼지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은 것에 더해 비까지 내린 24일 관광객과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서울 광화문광장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혹독한 추위가 물러가나 싶더니 숨막히는 미세먼지가 가득 찼고, 미세먼지가 사라지나 싶더니 다시 추위가 몰려오고 있다. 겨울철 공기이동의 특성 때문에 바람이 적어져 날씨가 풀리면 미세먼지가 공기 중에 머물려 한반도를 괴롭히는 현상이 나타난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부터 미세먼지가 물러났고, 25일에는 다시 한파가 찾아올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철 미세먼지는 난방 수요가 높아지면서 국내 화력발전소 가동률이 높아지고 중국발 스모그가 계절풍인 북서풍을 타고 유입돼 발생한다”며 “올해는 초겨울부터 북서풍이 강하게 몰아쳐 추운 한편 미세먼지는 상당 부분 쓸려 내려갔지만 23, 24일은 북서풍이 약해지고 비교적 포근한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오르고 바람이 불지 않아 대기가 순환하지 못하고 갇히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졌다”고 설명했다. 대기 정체로 비교적 낮은 고도에 오염물질이 머물러 가시거리 확보가 어려울 만큼 뿌연 하늘이 계속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가 다시 북서풍 영향권에 들어가면 미세먼지 농도가 옅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탄 연휴가 시작된 23일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권역에 내려졌던 미세먼지 주의보는 24일 정오를 기점으로 해제됐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매우 나쁨(151㎍/㎥ 이상)’ 수준이 2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전날부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내려졌다가 이날 오후부터 점차 해제됐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90㎍/㎥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자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중단하기도 했다. 23일 최대값을 보면 ‘매우 나쁨’(미세먼지 151㎍/㎥ 이상, 초미세먼지 101㎍/㎥ 이상) 수준을 훨씬 뛰어넘었다. 미세먼지는 경기 안산시(251㎍/㎥), 서울 동대문구(197㎍/㎥), 대구 북구(193㎍/㎥), 인천 강화군(169㎍/㎥) 등에서, 초미세먼지는 경기 파주시(190㎍/㎥), 서울 구로구(157㎍/㎥), 인천 강화군(156㎍/㎥), 충북 단양군(147㎍/㎥), 광주 광산구(125㎍/㎥) 등에서 높은 농도를 보였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