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개헌특위 위원들 "개헌특위 활동 연장해야"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 (왼쪽부터 한국당 송석준, 신보라, 윤재옥, 장제원 의원) 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3일 국회 개헌특위 활동 연장 합의 실패로 인한 본회의 무산의 책임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개헌특위를 빌미 삼아 본회의를 무산시킨 데 대한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대법관·감사원장 후보자 인준안 표결, 일몰법 처리 등 본회의 안건이 수두룩한 데도 집권여당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한국당의 6개월 개헌특위 연장안에 부대조건을 달며 사실상 개헌을 할 의사가 없음을 드러냈다"며 "이는 정권연장을 위한 반민주적 개헌을 하려는 시도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여당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의혹을 덮으려고 국회 운영위원장 선출도 거부하고 있다"며 "'문재인 개헌'을 철회하고 운영위원장 선출로 국회가 유종의 미를 찾을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개헌특위 소속 한국당 위원들도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여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여당은 실질적 지방분권을 위해서는 반드시 개헌이 필요한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지방분권은 대통령이 결심만 하면 지금이라도 당장 실현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여야 합의를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점을 개선할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개헌특위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헌법개정안 기초소위를 만들어 차근차근 조문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