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시우(왼쪽)가 후배 양성을 위해 1억원을 내놓았다. 성남=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시우(22ㆍCJ대한통운)가 후배 국가대표 양성을 위해 1억 원을 내놓았다.

김시우는 21일 경기 성남 남서울컨트리클럽에서 대한골프협회에 골프발전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지난 5월 PGA 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라고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받은 상금 189만 달러(약 20억4,000만원) 중 일부를 후배 양성을 위해 쾌척한 것이다.

김시우는 초등학교 6학년 때인 2007년 주니어 상비군에 처음 선발된 이후 고교 1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2012년 10월 세계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서 단체 3위에 오른 뒤 2013년 2월 프로로 전향한 후 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뒀다.

기금 전달식에서 허광수 대한골프협회 회장은 “김시우가 후배 양성에 애착심이 남다른 만큼 그 뜻이 꿈나무 선수들에게 잘 전달되도록 할 것”이라며 “김시우와 같은 우수 선수가 앞으로 화수분처럼 배출될 수 있도록 협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