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서 한 승객이 수하물 컨베이어에 기대어 잠을 자고 있다. 일년 중 가장 바쁜 시기에 정전으로 인해 수백 편의 비행기와 수만 명의 승객들이 발이 묶였다. AP 연합뉴스

전력이 끊기자 공항은 아수라장이 됐다.

깜깜한 대합실에서 승객들은 휴대전화 불빛에 의존해 이동하고, 활주로에 비행기는 정지 상태이며 공항 터미널을 오가는 트램 열차도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하츠필드-잭슨 공항이 정전 때문에 항공기 수백 편이 결항되고 승객 수만 명의 발길이 묶였다.

주말에 약 11시간 동안 전기가 끊기자 애틀란타 공항의 모든 전산업무가 마비됐고 이용객의 불편함은 극에 달했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도착한 항공기들이 정전사태로 유도로에서 대기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미국 애틀란트 하트필드-잭슨 공항에서 승객들이 정전으로 불이 꺼진 대합실을 지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하츠필드-잭슨 공항은 하루 2500대의 비행기가 뜨고 내리며, 27만 5000명이 이용하는 세계에서 제일 붐비는 공항 중의 하나이다. 이날 정전사태로 국내선뿐만 아니라 국제선도 영향을 미쳤다. 델타항공은 1400여 대 항공기 스케줄이 취소됐고 대부분의 항공기 운항은 이틀이나 지나서야 90% 이상 회복됐다. 이 사태로 델타항공이 입은 피해는 최대 5000만 달러(약 540억 원)를 기록할 전망이다.

당시 공항 당국은 조지아전력과 함께 정전원인 조사 및 복구를 진행했으나 정확한 사고원인은 밝히지 못했다.

조지아전력 직원들이 정전 후 화재로 인해 손상된 전원 케이블을 교체하고 있다.

이번 애틀란타 공항의 사태는 자연재해나 테러가 아닌 단순한 정전만으로도 엄청난 피해를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내년 2월에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92개국이 참가의사를 밝혔다. 지난 2014년 소치올림픽 참가국 88개국 보다 4개국이 늘었다. 역대 최대의 선수단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다음달 개장을 앞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시설안전과 테러 경계 등이 우선적이지만 애틀란타 공항 사태를 타산지석 삼아 정전이나 시스템 오작동과 같은 관리부문도 세심한 주의를 가져야 할 것이다.

홍인기 기자

정리=박주영

승객들이 정전으로 불이 꺼진 애틀란타 공항 수하물 찾는 곳에서 전원이 복구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전으로 업무가 마비된 애틀란타 공항 국제선에서 승객들이 길게 줄을 선 채 기다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정전으로 업무가 마비된 애틀란타 공항 대합실의 전광판에 비행 취소된 항굥편이 표시되어 있다. AP 연합뉴스
애틀란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정전사태가 발생한 후 하루가 지난 월요일. 한 직원이 쌓여 있는 수하물을 쳐다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