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2452억 규모 계약 체결
한화지상방산이 제작한 K-9 자주포. 한화지상방산 제공

국산 K-9 자주포가 노르웨이에 수출된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은 20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국방부에서 K-9 자주포 24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6대를 2020년까지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출 규모는 2,452억원이며, 올해 세번째 수출 계약이다. 앞서 K-9 자주포는 핀란드에 48문, 인도에 100문 수출하기로 계약해 올해 총 계약 규모는 7억2,000만달러에 이른다.

K-9 자주포는 한화지상방산이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1998년 국내기술로 독자 개발한 사거리 40㎞급 자주포로, 2000년부터 국내 실전 배치됐다. 2001년 터키에 처음 수출한 이래 총 5개국과 14억5,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이는 국내에서 생산된 지상무기체계로는 가장 큰 수출 실적이다.

한준규 기자 manbo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