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은 2018년 2월 1일부터
노동자 1인당 최대 월 13만원
게티이미지뱅크

‘역대 최대 인상금액’을 기록한 내년 최저임금(7,530원)으로 인한 영세업자들의 타격을 막기 위한 일자리 안정기금 제도가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지급시기는 2월 1일부터다.

정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내년 1월 2일부터 일자리 안정기금의 신청ㆍ접수를 시작해 2월 1일부터 지급하는 내용의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계획(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30인 미만 고용 사업주로, 공동주택 경비나 청소원에 한해서는 30인 이상 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사업주는 한 달 이상 일한 월급 190만원 미만의 노동자 1인당 최대 월 13만원을 현금으로 수령하거나 사업주가 납입하는 사회보험료를 차감하는 방식으로 받을 수 있다. 단 최저임금을 준수하고 고용보험에 가입해 있어야 한다. 부정한 방법으로 안정자금을 받으면 지원금이 전액 환수되고, 5배 이내의 제재 부가금이 부과된다. 형사고발까지 당할 수 있다.

일자리 안정기금은 근로복지공단, 건강보험공단, 국민연금공단,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일자리 안정자금 홈페이지(12월 22일 개설)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으로는 각 사회보험공단 지사와 고용부 고용센터, 자치단체 주민센터 등 전국 4,000곳에서 할 수 있다. 직접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기 위해 보험사무대행기관에서 무료로 신청업무를 대행해준다.

아울러 정부는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이 사회보험료 부담으로 안정자금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사회보험료를 경감해주는 방안도 마련했다. 내년 1분기에는 4대 사회보험 미가입자 특별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해 미가입자가 가입하면 과태료를 면제해 줄 계획이다. 관계부처 합동 현장 점검반과 지역별 전담조직 등을 가동해 사업준비와 집행상황을 점검하고 문제가 생기면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