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김성주 영입/사진=울산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울산 현대가 서울 이랜드에서 뛰던 미드필더 김성주(27)를 영입해 중원을 보강했다.

울산 구단은 19일 김성주의 영입 사실을 밝히며 "김성주는 공격형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 왼쪽 공격과 수비를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날카로운 왼발 킥과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쳐 팀 전력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성주는 2012년 J리그 알비렉스 니가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2015년 K리그 챌린지 이랜드에 입단했다. 김성주는 “상주 시절 울산과 원정경기를 치르면서 ‘이런 팀에서 뛰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운좋게도 구단에서 나를 좋게 봐주셔서 오게 됐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울산은 조직력이 강하고 선수들의 개인 능력도 좋은 팀"이라며 "울산에서 내 기량을 마음껏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솔로’ 소유가 쏜 신호탄… 씨스타의 2막은 어떻게 될까

핸드볼 ‘우생순’의 감동, 평창에선 아이스하키가 이을까

FA 손시헌·이종욱·지석훈, 나란히 NC 잔류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