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군수공업대회에서 연설하는 김정은 모습. 연합뉴스

북한의 핵시설 건설조직 책임자가 최근 숙청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일본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한 북한군 출신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핵시설 건설을 담당하는 북한 노동당 131지도국의 국장이 숙청당했다며 그가 처형을 당했다는 미확인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해당 국장은 창설 때부터 131지도국에서 일한 전문가로, 최근 군사기밀 유출을 이유로 자리에서 물러나 숙청당했다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노동당 131지도국은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기지 시설 등 중요한 군사시설의 건설을 담당하는 곳이다. 당 중앙위원회 직속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숙청 이유와 관련해 이 신문은 지난 9월말 실시한 6번째 핵실험이 늦어진 것과 갱도가 붕괴한 것 등에 대한 책임을 추궁당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 소식통은 “원래 봄에 예정됐던 핵실험이 갱도 건설이 늦어지면서 9월로 연기된 책임을 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사히는 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군총정치국의 황병서 국장이 해임돼 차수에서 상좌로 6계급 강등된 뒤 전방부대로 좌천됐다고 전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