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샤이니 종현의 빈소가 19일 오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샤이니 종현(27ㆍ본명 김종현)의 빈소 앞에 흰 국화가 하염없이 쌓여갔다. 적막이 흐르는 가운데 조문객들의 발걸음 소리, 조화의 위치를 옮기는 소리가 간간이 공기를 흔들 뿐이었다.

19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층에 마련된 빈소에는 오전부터 유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입관식이 치러졌다.

오전 11시부터 본격적인 조문이 시작됐고, 상주 자격으로 조문객들을 맞이한 것은 샤이니의 남은 멤버들(민호, 태민, 온유, 키)이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시작으로 종현과 SM에서 한솥밥을 먹던 보아ㆍ소녀시대ㆍ엑소ㆍNCT를 비롯해 방탄소년단이 비통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섰다. 소녀시대 윤아는 눈시울을 붉히며 슬픔을 참지 못했다.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에도 팬 수백 명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SM은 팬들이 고인의 넋을 기릴 수 있도록 같은 장례식장 지하 1층 3호실에 조문 공간을 마련해 낮 12시부터 조문객을 받았다.

이른 아침부터 적지 않은 인파가 대기했지만 큰 목소리를 내는 이가 없어 침묵이 흘렀다. 간혹 오열하는 팬이 있으면 다른 팬들이 그의 어깨를 다독이며 눈물을 닦아주기도 했다. 한 여성 직장인은 “그의 노래들을 다시 곱씹어보니 너무 슬프다. 유서가 꼭 한 편의 노래 같아서, 아이러니하게도 종현의 재능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슬픔이 증폭된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에서 유학 중인 미국인이라는 팬은 “그의 음악은 늘 큰 위로가 됐다. 이제 편히 쉬었으면 좋겠다”며 애통한 표정을 지었다.

빈소 입구에는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가요계뿐 아니라 방송사 임직원 등 각계에서 보낸 조화가 자리가 비좁을 정도로 들어섰다.

대만 케이블TV 방송국 TVBS를 비롯해 일본, 필리핀, 중국 연예 매체 취재진도 대거 몰려 종현이 세계적으로 사랑받던 가수였음을 새삼 실감케 했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이며, 장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