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박터 프룬디균, 혈액서 검출
미숙아에 호흡기ㆍ비뇨기ㆍ혈액 감염 유발
직접 사망 유발 여부ㆍ감염 경로 조사해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 한 가운데 17일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보건당국이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이 항생제 내성이 의심되는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생존해 퇴원 또는 전원 조치된 신생아 12명 중 4명은 로타바이러스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내 감염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사망한 신생아 3명을 대상으로 의료진이 혈액배양검사를 실시했는데 3명 모두 동일하게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검출됐다”면서 “항생제 내성이 의심돼 현재 동일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트로박터 프룬디는 정상 성인의 장 내에 흔히 있는 세균이지만, 미숙아와 같은 면역 저하자에게는 호흡기, 비뇨기, 혈액 감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 세균에 감염된 환자나 보균자와의 접촉을 통해 주로 전파된다. 질본은 “의료진의 손을 통한 균 전파로 인한 감염 사례가 몇 번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균에 의한 감염이 직접 사망으로 이어졌는지, 다른 이유로 장기손상 등이 진행되고 면역력이 떨어져 감염이 동반됐는지 등이 밝혀져야만 병원이나 의료진 과실 여부 등을 따질 수 있다. 또 이 세균이 어떤 경로로 침투했는지 조사도 해야 한다.

또 퇴원하거나 다른 병원으로 옮긴 신생아 12명 중 4명에게서 검출된 로타바이러스는 분변이나 오염된 손 등으로 감염되며, 감염자 중 20% 정도는 괴사성 장염으로 이어진다고 알려졌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후 발표한 부검 1차 소견에서 “육안 관찰 소견만으로는 사망 원인을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인공호흡기 오작동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부검 결과는 약 1개월 뒤에 나올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